보험뉴스

재보험업계와 생명보험업계가 한 문제를 두고 공방전을 벌이고 있어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재보험사들은 새로운 국제회계기준 도입을 앞두고 자세한 부채평가를 위해서 생명보험사의 장기계약 관련 데이터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요. 
하지만 생명보험업계는 반대하는 입장인데 자신들이 시간과 돈을 투자해서 만든 상품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은 회사의 기밀을 공개하라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최근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명보험사가 재보험사에 가계성 보험에 대한 세부내용이 적힌 데이터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에 태클을테클을 걸고 있어요. 
재보험업계에서는 생명보험사가 가계성 보험의 재가입할 경우에 재보험사 관련 데이터를 제공해야 하는 것을 의무화 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는 생명/장기보험의 흐름을 추정하는 과정에서 재보험사에는 여러 정보가 필요하지만 이에 대해서 충분히 받을 수 없어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명보험업계에서는 자신들이 피땀 흘려서 개발한 데이터를 제공하라는 것은 회사의 대외비를 제공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보고 있어 큰 문제가 되지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 어떻게 진행될지 많은 사람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