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모든 사람의 이익을 위해서 실시할 예정이었던 실손의료비 자동청구 제도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그동안 잠잠했던 의료업계와 보험업계가 서로 대조된 입장을 보여 제도가 도입되는 길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험업계의 소식에 따르면 실손의료비 자동청구 제도가 점점 구체화 되는 모습을 보이지만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의료업계측의 반발이 심하게 나타나고 있어 이쪽의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지 않는 한은 제도도입이 불가능할 것이라 보고 있어요. 

 

의료업계의 주장을 살펴보면 먼저 의료기관이 서류 전송의 주체가 되는 것이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실손보험은 민영보험사와 보험계약자 간의 상호 필요에 의해서 맺어진 계약으로 의료기관을 구속할 정당성이 없다는 것이 이유이지요. 
그리고 보험계약자가 보험금을 청구할 경우에 이에 대한 자료와 보험금 지급 근거를 찾을 의무는 보험사에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소비자의 편의를 위해서 실시되는 제도인 만큼 해당하는 두 업계의 싸움이 치열해지고 있어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두 업계가 이른 시일 내로 합의점을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니 일단은 기다리자는 입장이 거세게 나타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