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현재 중소형 보험사에서 발생하는 여러 악재 중에서 전속설계사에 대한 문제가 크게 나타나 물의를 일으키고 있어요. 
해당 생명 보험사들은 전속설계사들의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서 여러 방법을 지원했지만 크게 달라진 점이 없어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되는 신규 보험설계사들은 채 1년을 버티지 못하고 그만두기 때문에 전속설계사의 수가 많이 줄어든 것이 큰 문제로 나타납니다. 

 

생명보험업계의 신규 소식에 따르면 중소형 보험사에 있는 신입 설계사들이 1년을 버티지 못하고 그만두고 있다고 해요. 
이번 문제는 그동안 생명보험업계가 설계사 정착률을 올리기 위해서 큰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나타난 결과라 충격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설계사들의 수가 줄어든 만큼 사람들을 채용하고 있지만, 기존 설계사들이 그만두는 것을 막지 못하는 것이 더 큰 문제로 남아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설계사들을 위한 정책을 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생명보험업계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