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이제부터는 자동차사고로 인해서 발생한 장기보험 상해보험금 청구 절차가 쉬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자동차 사고를 당해서 보험금 처리가 비슷한 경우에는 고객의 동의를 얻을 수만 있다면 신용정보원을 통해 개인 정보를 이용해 장기보험금 지급을 할 수 있도록 정의했어요. 
이번 사항은 소비자들의 권익과 보호를 위한 조치로 보이고 차 사고로 인해서 상해보험금을 청구할 때 발생하던 불편이 많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되지요. 

 

보험업계의 새 소식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에 시행한 법령해석을 통해서 자동차사고에 다른 장기보험금 지급 사유를 고객의 동의가 있다면 개인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해석했어요. 
이번 해석으로 인해서 그동안 발생했던 절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더 쉽게 변한만큼 많은 소비자가 이 방법을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쪽에서는 개인정보에 대한 보안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이에 대해서는 조금 시간이 걸려 해결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