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금융당국이 암보험 지급 분쟁에 대해서 해결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 소비자단체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어요. 
소비자단체들은 그동안 금융감독원이 완전하지 않은 암보험 약관을 이용해서 보험사의 불완전판매를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이에 대한 불만과 비판을 쏟아내는 중이지요. 
금융감독원이 암보험 계약자들의 일괄적인 구제를 검토하지 않는 한 소비자 단체는 모든 방법을 이용해서 항의할 의지를 보여주고 있지요. 

 

암 환자 단체인 보암모 위원회는 금융소비자연맹과 연대해서 보험사의 암보험 약관을 소비자에게 강요하고 해당하는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 금융감독원에게 민원을 제기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로써 소비자단체의 적이 보험사에서 금융감독원으로 변경된 것을 알 수 있으며 이에 대해서는 타당한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요. 
이번 문제 제기로 인해서 금융감독원이 어떠한 모습을 보일지 많은 사람의 관심이 쏠리고 있어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어요.